본문 바로가기

최종편집일 2022-05-20 16:12

  • 오피니언 > 기자수첩

무계동 도시재생사업

제대로 달리고 있나?

기사입력 2019-12-09 11:44

페이스북으로 공유 트위터로 공유 카카오 스토리로 공유 카카오톡으로 공유 문자로 공유 밴드로 공유

김해시는 전국 최다 4개 중심시가지형 도시재생사업 선정되며 노후 도심에 새 숨을 불어 넣는다고 밝힌바 있다.

 

시는 2016년 원도심(동상·부원·회현동)을 시작으로 2017년 무계지구, 2018년 삼방지구, 올 하반기 진영지구 도시재생 뉴딜사업까지 재생사업 형태 중 비교적 규모가 큰 중심시가지형에 잇따라 선정되어 현재 다양한 사업들이 설계 및 착공과 공사완료 되고 있다고 하나 눈에 띄는 도시재생 추진모습을 찾아보기가 쉽지 않다.

 

▲ 무계지구 도시재생 뉴딜 사업 구상도=김해시 도시디자인과 자료

 

이들 4개 재생사업에 총 1032억원이 투입되며 연계사업은 원도심 8개 사업 306억원, 무계 4개 사업 63억원, 삼방 7개 사업 150억원, 진영 8개 사업 386억원 등 27개 사업에 총 905억원에 달한다.

 

▲ 도새재생 뉴딜 사업의 추진계획과 다른 현재 진행 상황

그 중 올해 본격 추진된다고 발표한 무계지구 도시재생사업중 도시재생지원센터는 장유전통시장을 낀 21만㎡에 2022년까지 280억원(국비 150, 도비 30, 시비 100)을 투자해 12개 세부 재생사업을 추진계획인 무계지구 도시재생 활성화계획은 앞서 지난해 7월 국토부 승인이 났다.

 

▲ 10월 개소식에 사용된 현수막이 그대로 걸려 있는 옛 장유탕 모습

 

지난 10월 옛 장유탕 건물에 무계동 도시재생 현장지원센터를 임시 개소했고 올 연말 주변 부지보상 완료예정과 함께 이 건물에 무계 어울림 복합커뮤니티센터, 무계헌 및 웰컴레지던시 리모델링 공사에 착수한다고 했으나 12월 6일 옛 장유탕 건물 도새재생 현장지원센터를 방문한 결과 건물 현관은 굳게 닫힌 채 공사 진행의 흔적은 찾아보기 어렵다.

 

 

▲ 굳게 잠겨 있는 무계동 도시재생현장지원센터=내부 리모델링 공사 모습은 찾아 볼 수 없다


공사진행 지연에 관한 답변요청에 시 관계자는 “주민 협의과정에서 계획 변경이 빈번한데 이럴 때마다 5~6개월을 들여 행정절차를 다시 거쳐야 하고 모든 사업 시 주민 협의 과정을 거치도록 돼 있어 이견이 생길 경우 사업이 전면 중단되는 사례도 많다”며 “행정절차를 간소화하고 활성화계획에 의한 개별사업은 주민 동의 절차를 줄여야 한다”며 사업 진행의 애로점을 토로하고 있다.

 

성공적인 도시재생 도시의 자리매김을 위하여 시와 관계자들은 원활한 공사진행에 필요한 제반 절차들을 제대로 정비하여 국비가 낭비되는 일이 없도록 해야 할 것이다.

 

 

 

본지는 신문윤리강령 및 실천요강을 준수하며, 제휴기사, 홍보성기사 등 일부내용은 본지의 공식견해와 다를 수 있습니다.

 

김해인터넷신문과 장유넷/장유신문은

여러분과 함께 만들어 갑니다.

많은 관심과 제보 부탁드립니다.

 

김정선기자(jsinmun@daum.net)

제보전화:055-314-5556


 
 
 

 

 

 

김정선 (jsinmun@daum.net)

  • 등록된 관련기사가 없습니다.
  • 관련기사가 없습니다.

댓글0

0/5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