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최종편집일 2022-08-19 09:50

  • 뉴스 > 아름다운뉴스

송봉흠·정해찬씨‘의로운 시민’선정

기사입력 2021-06-03 09:47

페이스북으로 공유 트위터로 공유 카카오 스토리로 공유 카카오톡으로 공유 문자로 공유 밴드로 공유
0

 

김해시는 3일 시장실에서 의로운 김해시민 제8호와 9호에 선정된 정해찬(57)·송봉흠(57)씨에게 증서와 위로금을 전달했다고 밝혔다.

 

택시기사인 정씨는 지난 2월 대청동 한 대형마트 인근에서 음주 도주차량 검거에 도움을 줬다. 당시 음주차량은 중앙선을 넘어 역주행하고 횡단보도에도 멈추지 않고 달리는 등 2차 사고의 위험이 높은 상황에서 앞을 가로막은 경찰 차량을 들이받고 도주를 계속했다. 이 충격으로 순찰차가 운행할 수 없게 되자 정씨가 본인의 택시에 경찰을 태워 음주차량을 400여m 가량 추격한 끝에 도주차량을 검거했다. 정씨는 “경찰차를 부수고 갔기에 당연히 음주 운전이라 생각했고 순간적으로 따라 가야겠다는 생각밖에 안 들었다”고 말했다.

 

송씨는 지난 3월 8일 오후 11시께 배달 아르바이트를 마치고 귀가 중 대청동에서 경찰이 도주 차량을 뒤쫓는 상황을 목격하고 자신의 차로 1㎞ 가량 추격해 해당 차량 앞을 가로 막아 검거에 도움을 줬다. 도주 차량 운전자는 창원터널에서 대청동까지 20㎞ 이상을 만취 상태로 운전하며 경찰의 추격을 피해 3차례나 도주했던 것으로 드러났다. 송씨는 “교통사고로 이어져 인명피해는 나지 않아야 한다고 생각했다”며 “평소 잘 아는 도로여서 내 차가 조금 파손되더라도 도주로를 차단하면 막을 수 있겠다고 판단했었다”고 말했다.

 

이에 앞서 시는 지난 3월에도 하천에 전복된 차량에서 운전자 등 일가족 3명을 구조한 김기문(57)씨를 의로운 시민으로 선정하는 등 2008년부터 ‘김해시 의로운 시민 등에 대한 예우 및 지원 조례’를 제정해 운영하고 있다.

 

허성곤 시장은 “위험한 상황에서 자신의 안위를 돌보지 않고 더 큰 피해를 막아낸 의인들의 용기 있는 행동에 박수를 보낸다”며 “앞으로도 의로운 행위를 한 시민의 숭고한 뜻을 기리고 귀감으로 삼아나가겠다”고 밝혔다.

 







본지는 신문윤리강령 및 실천요강을 준수하며, 제휴기사, 홍보성기사 등 일부내용은 본지의 공식견해와 다를 수 있습니다.

김해인터넷신문과 장유넷/장유신문은
여러분과 함께 만들어갑니다.
많은 관심과 제보부탁드립니다.


정숙경 기자(jsinmun@daum.net)
제보전화:055-314-5556

정숙경 ()

  • 등록된 관련기사가 없습니다.
  • 관련기사가 없습니다.

댓글0

스팸방지코드
0/5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