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최종편집일 2022-08-19 09:50

  • 인사이드 > 문화/예술/영화

2021년 국립김해박물관 특별전 “가야인 바다에 살다” 개막

- 바다와 함께한 가야인의 해양문화 전시 -

기사입력 2021-11-29 13:50

페이스북으로 공유 트위터로 공유 카카오 스토리로 공유 카카오톡으로 공유 문자로 공유 밴드로 공유
0

○기 간: 2021.11.30.(화) ~ 2022.3.6.(일)

○장 소: 국립김해박물관 기획전시실

○전시품: 창원 현동 출토 ‘배모양토기’, 김해 양동리 출토 ‘청동세발솥’ 등 570여점


 

국립김해박물관은 2021년 특별전 『가야인 바다에 살다』를 개최한다. 바다를 삶의 터전으로 삼아 역사적 활동을 전개한 가야의 유물 570여 점을 선보이는 이번 전시에서는 바다에 깃든 가야문화의 다양성, 개방성 그리고 역동성을 살펴볼 수 있다.
 

바다는 풍요로운 먹거리를 안겨줄 뿐만 아니라 주변 지역과 교류할 수 있는 뱃길도 열어주었다. 교역은 가야인들에게 가장 중요한 생업 활동이 되었고, 바닷길로 연결된 여러 지역의 문화가 융합되는 계기가 되었다. 이번 전시는 다음과 같이 3부로 구성하였다.
 

   ▲ 전시실 전경
  
 

제1부 남해안의 자연환경

자연 환경은 고대 인간 활동과 문화 형성에 큰 영향을 끼쳤다. 다도해多島海라고도 불리는 한반도 남해안에는 우리나라 섬의 절반 이상이 모여있다. 크고 작은 섬들은 큰 바다의 풍랑을 막아주고 여정의 지표가 되어 안전한 뱃길을 열어주었다. 조수간만의 차가 커 갯벌이 발달했고 일 년 내내 난류가 흘러 해양 자원이 다양하고 풍부하다.
 

조개무지에서 발견된 조개껍데기, 물고기 뼈 등은 바다가 선사해 준 풍요로움을 대변한다. 토기 뚜껑에 만들어 붙인 바다 생물 토우와 각종 어로‧채집 도구는 바다가 고대인들의 삶과 밀접한 존재였음을 상징적으로 보여준다.


 

제2부 관문關門: 타고난 지리적 위치

국제 교역의 중심지는 큰 강과 바다가 만나는 강어귀에 자리하는 경우가 많다. 육지에서 교통로를 만들어 유지하고 보수하는 데 비용이 많이 들기 때문에 예나 지금이나 바다와 강을 이용한 물길이 물류 운송의 중요한 경로가 되고 있다.
 

김해는 중국에서 한반도 서해안과 남해안을 거쳐 일본까지 이어지는 바닷길에서 가장 중요한 경유지였다. 배부속과 배모양 토기를 통해 연안 교역망을 오고 가며 물자, 정보 그리고 사람을 실어 나른 가야 배와 번성했던 국제 무역항의 모습을 상상해 볼 수 있다.
 

 

제3부 교역, 가야 제일의 생업

옛 김해만 일대를 중심으로 한 동남해안 지역의 가야유적에서는 당시 국제교류 양상을 보여주는 중국계, 일본계 유물이 많이 확인된다. 중국 동전이나 청동거울 같은 기성품은 물론, 열대 바다에 서식하는 조개, 옥, 유리 등 희귀한 자원이 바닷길을 통해 들어왔다. 가야에서는 직물布, 해산물 등 다양한 지역 특산품을 수출하였을 것인데, 가장 대표적인 것은 중국 역사책에도 특별히 기록될 만큼 유명한 철이었다. 남해안 해상 운송으로 얻은 막대한 이익은 가야가 성장하고 발전하는 밑거름이 되었다.
 

가야의 바닷길에는 이처럼 각종 물품이 오고 갔으며, 해안가 포구마을에는 교역에 종사한 다양한 사람들이 한데 어울리면서 문화적 융합도 일어났다. 여러 유적에서 빈번하게 확인되는 외래계 토기가 그러한 풍경을 그리게 해 준다.


 

이번 전시에서는 바다와 흥망성쇠를 함께한 가야 사람들의 발자취를 집중적으로 조명하였다. 옛 김해만의 자연경관 복원에 관한 연구성과는 물론, 남해안 일대에 축적된 고고학 조사와 연구 성과를 바탕으로 ‘해상왕국’으로도 불리는 가야 문화의 특성을 관람객이 쉽고 재미있게 이해할 수 있도록 연출하였다.
 

바다에 깃든 삶이 전해 준 다양성과 역동성, 개방성은 가야 사회가 성장하고 발전하는 원동력이기도 했지만, 동시에 가야가 끝내 하나로 통합되지 못한 원인이기도 했다. 바다를 삶의 터전으로 삼은 가야 사람들의 발자취를 찾아 떠나는 이번 전시가 가야의 사회와 문화를 이해하는 데 한 걸음 더 다가가는 기회가 되기를 기대한다.






 

본지는 신문윤리강령 및 실천요강을 준수하며, 제휴기사, 홍보성기사 등 일부내용은 본지의 공식견해와 다를 수 있습니다.

 

김해인터넷신문과 장유넷/장유신문은

여러분과 함께 만들어갑니다.

많은 관심과 제보부탁드립니다.

 

진향성 기자(jsinmun@daum.net)

제보전화:055-314-5556

 
 

장유넷 (jsinmun@hanmail.net)

  • 등록된 관련기사가 없습니다.
  • 관련기사가 없습니다.

댓글0

스팸방지코드
0/5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