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최종편집일 2022-05-20 16:12

  • 뉴스 > 김해시뉴스

김해시 전국 첫공원묘원‘플라스틱 조화 반입 금지’추진

기사입력 2022-01-14 10:42

페이스북으로 공유 트위터로 공유 카카오 스토리로 공유 카카오톡으로 공유 문자로 공유 밴드로 공유

 

4개 공원묘원 화훼협의회와 함께 협약 체결
이번 설부터 추진

연간 플라스틱 배출량 14
온실가스 배출량 11톤 이상 저감 기대


김해시는 전국에서 처음으로 다가오는 설 명절부터 시 관내 4개 공원묘원 내 플라스틱 조화 반입을 금지한다고 밝혔다.

 

시는 관내 4개 공원묘지에서 미세플라스틱 먼지 발생의 원인인 플라스틱 조화 쓰레기가 연간 14톤 이상 발생되고, 이를 소각처리 시 연간 11톤 이상의 탄소가 발생되는 것으로 추산하고 있다.

 

이러한 환경문제를 해결하기 위해 김해시는 13일 전국 최초로 관내 공원묘원 4개소, 한국화훼자조금협의회와 함께 이번 설 명절부터 공원묘원 내 조화 반입을 금지하고 생화를 사용하도록 하는 업무협약을 체결했다.

 

이번 협약으로 시는 청소관리 등 행정·재정적 지원과 시민 홍보, 이행실태 모니터링, 공원묘원은 조화 반입 및 판매 금지, 성묘객들에게 조화 반입 금지 사전 문자 발송 등 지속적 홍보, 화훼협의회는 생화 공급 및 지원, 생화 헌화 캠페인 등을 이행해 나간다.

 

시는 17일부터 공원묘원 진입도로와 지정게시대 등에 홍보 현수막을 게시하고, 전광판, 시 누리집 등 각종 시정 홍보매체를 활용해 올해 설부터 공원묘원 내 조화 대신 생화를 사용하도록 하는 시민 인식 전환에 나선다.

 

또 한국화훼자조금협의회에서는 설 당일인 21일 오전 10시부터 오후 3시까지 4개 공원묘원에서 생화를 무료로 나눠주는 캠페인을 실시한다.

 

이번 협약으로 공원묘원 내 조화 대신 생화 헌화 문화가 정착되면 탄소중립 실현을 앞당기고 침체된 지역화훼산업 활성화에도 도움이 될 전망이다.

 

김태문 환경국장은 공원묘원 내 플라스틱 조화는 플라스틱 미세먼지 발생과 소각처리 시 탄소 배출 등 대기환경과 시민 건강에 미치는 악영향이 크다성묘 시 생화 사용에 적극 협조해 주시길 바란다고 당부했다.

 

한편 시는 시민 인식 전환 홍보와 상시모니터링을 통해 플라스틱 조화 근절이 정착될 수 있도록 친환경 대체상품, 생화 퇴비화 등 개선방안을 다각도로 모색하, 공원묘지 내 조화사용 근절 정책이 전국에 확산될 수 있도록 중앙정부에 건의할 계획이다.

 

시는 정부 2050 탄소중립 선언에 발맞춰 내달부터 장례식장에 1회용 플라스틱 용기를 퇴출시키고 다회용기를 공급하는 사업 등 다양한 탄소중립시책을 추진 중이다.



 

본지는 신문윤리강령 및 실천요강을 준수하며, 제휴기사, 홍보성기사 등 일부내용은 본지의 공식견해와 다를 수 있습니다.

 

김해인터넷신문과 장유넷/장유신문은

여러분과 함께 만들어갑니다.

많은 관심과 제보부탁드립니다.

 

김정선 기자(jsinmun@daum.net)

제보전화:055-314-5556

김정선기자 (jsinmun@daum.net)

  • 등록된 관련기사가 없습니다.
  • 관련기사가 없습니다.

댓글0

0/500